까다로운 질환으로 알려져 있는 이명(耳鳴)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한방치료법이 개발됐다. 이명 한방치료제 청명탕을 투약하면서 침치료를 꾸준히 받으면 증세가 크게 좋아질 수 있다. 특히 기운이 허약해져 오는 신허(腎虛)이명이나 스트레스에 의한 이명은 완치에 가까운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송파동 해동국한의원 방혜정 원장(한의학박사)은 “이명은 까다로운 질환이지만 체질과 증상에 따라 한방 약물요법과 침요법을 시행하면 초기 환자는 2개월, 중증환자도 4개월 이내에 만족할 만한 치료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방원장은 최근 이명증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자체 개발한 한방이명 치료제 ‘청명탕’을 투약하면서 침요법을 병행 치료 한 결과 85%에게서 만족할만한 치료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방원장은 “한의학적으로 볼 때 이명은 주로 신경을 많이 쓰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에게서 발병한다”며 “지금까지 치료를 받은 환자중 난청을 동반하지 않는 이명의 경우 2개월 이내에 뚜렷한 효과를 나타냈으며, 난청을 동반하는 이명도 3~4개월 이내에 높은 호전율을 보였다”고 말했다.

방원장은 “이명환자의 체질과 증상에 따라 처방되는 ‘청명탕’을 투약하면서 귀주변의 주요 경혈을 작극하는 침요법을 시행하면 원인이 정확히 밝혀진 환자나 초기 환자의 경우 완치에 가까운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이명환자는 무엇보다 신경을 덜 써야 하며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게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간질병은 그동안 불치병으로 알려졌으나 최근 체질과 증상에 따른 새로운 한방치료법이 시도되면서 더 이상 불가능한 질환이 아닌 것으로 판명나고 있다. 특히 초기 환자나 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진 경우에는 6개월 정도의 치료로 정상을 찾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해동국한의원/방혜정 원장 02)419-4789 www.33hanbang.com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