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단감 가격안정과 소비확대를 위해 기술지원을 실시하고, 상품성 유지를 위한 품질관리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전경
특히 올해 여름 장기간 가뭄으로 인해 과실 크기가 크지 않은 과원이 많아 소비자가 원하는 품질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특히 수입 과실이 증가하고 있어 고품질 단감 생산으로 소비가 촉진되도록 해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단감연구소는 경남도내 단감 재배면적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만생종은 수확이 한 달 이상 남아 있으므로, 수확 때까지 과원관리를 잘해야 고품질 과실을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특히 여름까지 꾸준하게 적과(과실솎기)를 하였더라도 햇빛 데임, 기형, 상처, 병해충 피해 등 상품성이 낮은 과실이 계속 발생하였고, 가뭄이 심했던 지역에는 비대 불량 과실도 많다.

이에 과일크기가 가장 많이 커지는 성숙기 이전에 이러한 과실들을 제거하여 남은 과실의 생장을 좋게 해야 하는데, 이때 과실솎기는 수확과 정해진 규격에 알맞은 과일을 고르는 노동력을 줄이는 측면에서도 필요하다.

습도가 높아 과실 껍질에 흑갈색의 반점이 생기기 쉬운 과원은 풀을 짧게 정리하여 과원 습도를 낮추는 것이 좋다.

성숙기에 접어든 과원에 물주기는 과실 비대에 효과적이지만 토양 속에 질소분이 많은 비옥지 과원에서는 과실 성숙을 늦출 수 있으므로 점진적으로 물주는 양을 줄여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단감연구소 최성태 박사는 “가을거름은 이번 달 중순까지 시용하는데, 나무세력이 양호한 나무에서는 단감이 익는 것을 늦출 수 있기 때문에 질소 비료를 시용하지 않아도 되고, 잎 색이 빨리 연해지는 과원에서는 10a당 요소 6kg 이내로 시용하고, 칼륨 비료는 10a당 염화칼륨 6kg 또는 황산칼륨 8kg 정도 시용하면 된다”고 당부했다.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