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경북숲해설가 경연대회가 ‘어우렁 더우렁 숲으로 숲으로!’란 주제로 지난 9월 29일 흥해읍 도음산 산림문화 수련장에서 개최됐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제6회 경북숲해설가 경연대회가 ‘어우렁 더우렁 숲으로 숲으로!’란 주제로 지난 9월 29일 흥해읍 도음산 산림문화 수련장에서 개최됐다.

30일 포항시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숲해설경연, 숲해설시연, 유아숲지도시연 등 도내 300여명의 숲해설가들이 참가해 숲해설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식전행사 도립무용단의 공연을 시작으로 경연․전시 행사는 숲해설 시연, 유아숲지도시연, 사진/자연공예 등이 펼쳐지고 전시·체험행사는 숲 사진전시, 숲공예작품전시, 황토물들이기, 목걸이 만들기 등이 진행됐다.

또한, 대회 중 학생들이 교실 밖에서 마음껏 뛰놀고 자연을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야외공연장에서 유치원생들을 대상으로한 꾀꼬리 노래잔치와 숲놀이 체험행사,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숲속그림그리기와 공예품 만들기 체험행사를 진행하고 다양한 야생화 사진 및 자연물 공예품이 전시됐다.

대회를 주관하는 한국숲해설가경북협회 반명석 대표는 “숲해설경연대회를 통해서 포항시민을 비롯한 경북도민이 숲 사랑을 실천하고 숲 문화를 즐기는 좋은 계기가 되었고, 특히 유아와 어린이들의 바른 인성교육은 숲을 통해서 이뤄진다는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금창석 산림과장은 “산림복지정책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산림교육의 역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제6회 경북 숲해설 경연대회가 다양한 대상에게 다채롭고 풍부한 산림교육을 제공 할 수 있는 획기적인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더욱 발전된 산림복지정책으로 시민들의 행복 증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