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산청 이도균 기자] 제18회 경남 산청한방약초축제 성공을 기원하기 위해 열린 ‘KBS전국노래자랑'에 관람객과 지역주민 등 4000여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산청한방약초축제’ 이튿날인 29일 오후 축제 부행사장인 동의보감촌에서 전국노래자랑 녹화방송이 진행됐다.

이날 노래자랑에는 2차례에 걸친 예심(사전접수 256개팀, 현장접수 26개팀)을 통과하고 최종 선발된 15개팀이 무대에 올라 춤과 노래를 선보였다.
노래자랑 결과 인기상에는 ‘강남스타일’을 부른 최주혁씨와 ‘날봐 귀순’을 부른 안병헌·김상흠씨, ‘당신이 좋아’를 부른 이시운·김소영씨 팀이 선정됐다.

장려상은 ‘얼쑤’ 이나영·이예림씨팀, ‘배 띄워라’ 박서희양이 수상했다.

우수상에는 ‘사랑 결코 시들지 않는’을 부른 손송이씨가 이름을 올렸고, 1등 상인 최우수상에는 ‘이유같지 않은 이유’로 무대에 오른 산청군 시천면 출신 최효동씨가 선정됐다.
한편 이날 노래자랑은 국민 MC 송해가 사회자로 설운도, 이혜리, 배일호, 류기진, 조은정 등 인기 초대가수가 출연해 축제의 흥을 돋웠다.

산청군 관계자는 “지역주민들과 축제 관람객, 그리고 축제를 보기 위해 고향을 찾은 향우들까지 모두가 하나가 되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산청한방약초축제는 오는 10월9일까지 이어진다. 몸과 마음의 힐링을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많은 참여 바란다”고 밝혔다.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