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학과 학생들이 실습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제공=호산대학교
[일요서울ㅣ대구 김을규 기자] 호산대학교(총장 박소경)는 최근 간호학과가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교육부의 발표에 따르면 2017학년도 전문대학 간호학과 교원양성기관평가에서 호산대는 전국 순위 5위안에 포함됐으며,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최우수 A등급을 받은 바 있다.

호산대 간호학과는 교원양성기관으로서 우수성을 인정받아 이번에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표창장을 받게 됐다.

교육부는 교원양성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해서 평가결과에 따라 교원정원을 감축 또는 교원양성과정 자체를 폐지하고 있다.

김재현 호산대 부총장은 “간호학과가 우수교원양성기관으로 선정돼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표창을 받아 기쁘다”면서 “자타가 인정하는 최우수 교원양성기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호산대는 2019학년도 신입생 모집 수시마감에서 간호학과(4년제)는 9.89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으며, 물리치료과(3년제)는 16.88대 1의 지원율을 보이는 등 보건계열 학과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호산대 간호학과는 2016년부터 ‘치매 서포터스 졸업인증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경상북도가 지정한 치매보듬마을 어르신들과 일촌관계를 맺는 등 지역 사회 봉사에도 열심히 활동 중이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