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경북도교육청정보센터
[일요서울ㅣ대구 김을규 기자] 경상북도교육청정보센터(관장 김유태)는 ‘함께 읽는 2018 책의 해’9월 독서의 달을 맞이해 지난 29일 경산지역 가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3회 읽을樂말락 북콘서트'을 개최했다.

세 번째를 맞이하는 '읽을樂말락 북콘서트'는 작가와의 만남, 책 낭독, 북토크, 음악 공연 등이 함께 어우러져 지역민들이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책과 문화·예술이 결합된 프로그램으로 매년 9월 진행하는 행사이다.

올해는 성장동화책 '슈퍼히어로 학교'의 임지형 동화작가를 직접 초청해 북콘서트를 운영하였는데, 동화책 속 등장인물들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해 직접 작사·작곡한 곡을 지역민들에게 들려주었다는 점에 큰 차별점이 있는 행사였다.

총 10여곡의 노래를 6명으로 구성된 재즈 그룹 '박영렬 재즈콰르텟'이 직접 연주하고 노래하여 참여가족들의 문화적, 예술적 감수성을 풍부하게 만들어 주었고, 임지형 작가가 들려주는 책 이야기로 깊은 감동을 선사하는 소중한 시간이 됐다.


이 날 행사에 참가한 이모 씨는 “아이와 함께 임지형 작가의 슈퍼히어로 학교를 미리 읽고 오늘 북콘서트에 참여하게 됐다. 책에 관한 작가님의 이야기 뿐만 아니라 직접 생생하게 듣는 연주와 노래가 깊은 여운으로 남는다. 집으로 돌아가게 되면 아이와 다시 책에 관한 이야기를 꼭 나누고 싶다”라고 말했다.

정보센터 관계자는 “책 한권으로 가족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물할 수 있는 따뜻하고 풍성한 행사를 앞으로 지속적으로 운영해 지역의 독서문화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