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디따기 체험-수미다정영농조합법인=해남군 제공>
[일요서울ㅣ해남 조광태 기자] 전남 해남군은 10월 24일까지 2018년 제4차 농촌융복합산업(6차산업) 사업자 인증 접수를 받는다.

신청자격은 지역농산물을 생산(1차), 가공(2차), 직거래 및 체험관광 등(3차)을 융합한 6차산업 활동을 실시하고 있는 경영체로 최근 2개년도 매출액이 평균 3700만원 이상이면 된다. 융복합 형태는 1×2, 1×3, 1×2×3차로 선택하여 신청할 수 있다.

인증심사는 전남농촌융복합산업지원센터에서 분기 1회 실시되고 있으며 서류와 현장심사를 거쳐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인증하는 6차산업으로 최종 선정된다.

인증사업자는 6차산업 인증자 표시를 사업장과 제품에 사용할 수 있으며, 융자자금 지원, 맞춤형 컨설팅, 유통채널 입점 등 판로 확보를 지원받는 한편 가공·체험시설 지원사업 선정 등 우대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해남군에서는 올해 3개소를 포함해 총 14개소가 인증을 받았다.

군 관계자는 “농촌융복합산업으로 성장가능성이 있는 업체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인증사업자의 융복합 강화를 통해 농업경쟁력 향상에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6차산업#융복합#해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