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대구보건대
[일요서울ㅣ대구 김을규 기자] 대구보건대학교(총장 남성희)가 2019학년도 수시 1차 전형에서 정원 내 1698명 모집에 1만3,121명이 지원(28일 오후 5시 30분 현재) 평균 경쟁률 7.7:1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6.5:1보다 크게 늘었다. 대학 측은 인터넷 마감시한인 자정이 지난 최종 지원자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졸이상 학력자 지원은 364명이 지원, 학력유턴 전국 대표 대학교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학과별 경쟁력을 살펴보면 물리치료과 주간 특성화고전형 44:1, 유아교육과 특성화고전형 32:1, 치위생과 주간 특성화고전형 26:1, 간호학과 일반고전형 15:1등이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또, 스포츠재활과 특성화고전형 20:1, 소방안전관리과 특성화고전형 18:1을 기록했으며 보건행정과 특성화고전형 18:1, 보건의료전산과 특성화고전형 17:1, 작업치료과 특성화고전형 16:1을 나타냈다.

대학졸업자 전형에서 물리치료과 야간 18:1, 주간 10:1을 기록했으며 간호학과가 5.3:1, 유아교육과 4:1, 치위생과 야간 3:1을 보여 대졸자가 다시 전문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대구보건대학교 장우영(안경광학과 교수) 입학처장은 “물리치료과와 간호학과, 치위생과 등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인 보건계열과 소방공무원, 유아교사, 영양사 등 직업군이 확실한 학과에 지원자가 몰렸다”며 “청년일자리 등 사회적 문제가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