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영진전문대
[일요서울ㅣ대구 김을규 기자] 영진전문대학교는 28일 오후 6시까지 2019학년도 수시1차 모집 정원내 잠정집계 결과 1,854명 모집에 총 1만8,355명이 지원, 평균 9.9대 1로 지난해(9.7대1)대비 소폭 상승한 지원율을 나타냈다.

이번 모집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은 간호학과 면접전형으로 2명 모집에 282명이 지원, 141대1의 지원율을 기록했다.

또 간호학과 특성화고 교과전형 69대1, 유아교육과 특성화고 교과전형 49대1을 기록했다.

손준용 입학지원처장(콘텐츠디자인과 교수)은 “심각한 취업난이 수험생들에게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 영진이 2년 연속 80% 이상의 취업률을 기록했고, 특히 해외취업에서도 올해 졸업생 중 165명이 해외 대기업 등에 취업하는 성과를 냈는데 이러한 성과들을 보고 취업에 안정적인 우리 대학에 지원자가 늘어난 듯 하다”고 말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