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대구 김을규 기자] 계명문화대학교(총장 박명호)는 28일 수시1차 신입생모집 원서접수를 마감(18시 현재) 결과 비교과 전형 180명 등 총 1,710명 모집에 7,199명이 지원해 4.21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수시모집인원의 증가(23명)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4.29 대 1 경쟁률을 비슷하게 유지했다.

지원자가 가장 많이 몰린 학과는 간호학과(특성화고전형)로 41대1, 간호학과(일반고전형) 13대1, 경찰행정과(특성화전형) 11대1 순으로 나타났다.

계명문화대학교는 지원자를 대상으로 내달 6일에는 비교과전형 심층면접을, 13일에는 비교과 전형을 제외한 모든 전형의 면접 및 실기고사를 실시한 뒤 19일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예춘정 입학학생처장은 “타 대학들은 모집단위별 2배수 또는 3배수까지 중복지원을 허용하고 있지만, 계명문화대학교에서는 2015학년도부터 학생들의 소질과 적성을 정확하게 선택케 하기 위해 고교출신구분별 선발방식(일반고전형/특성화고전형)으로 변경해 중복지원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에 이어 간호학과와 경찰행정과 등에 학생들이 몰렸다”며, “취업유망학과들의 강세가 여전하다”고 덧붙였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