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포시CCTV 관제센터 = 목포시 제공>
[일요서울ㅣ목포 조광태 기자] 전남 목포시 CCTV 통합관제센터가 사고 없는 추석 연휴에 힘썼다.

관제센터는 추석 연휴에도 변함없이 29명의 관제요원과 경찰이 4조 3교대로 시 전역에 설치된 1,304대의 CCTV를 24시간 동안 모니터링해 특별한 사건사고없는 안전한 추석에 기여했다.

지난해 2월 개소한 관제센터는 방범, 어린이보호 등 목적과 기능에 따라 분산 설치된 CCTV를 통합 관리해 안전사고, 범죄 등 상황을 발견한 즉시 112 상황실에 실시간으로 신고한다.

이와 함께 시는 시민 안전 강화를 위해 올해 안전취약지역과 어린이보호구역 등 43개소에 CCTV 120대를 설치하고, 통합관제센터와 연계해 모니터링함으로써 각종 사고 및 범죄 예방에 힘쓰고 있다.

이에 따라 관제센터는 개소 이후 차량털이, 청소년 비행 등 450여건의 사건 처리에 기여했다.

관제센터는 CCTV 녹화영상 열람‧제공해 개소 이후 사건‧사고 1천여건의 해결에 이바지했다. 관제센터는 개인영상정보 보호를 위해 수사기관에서 범죄 수사 등을 목적으로 요청하는 경우에만 최소한의 범위에서 제한적으로 녹화영상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목포시 안전총괄과 조 관웅 주무관은 “안전 사각지대에 CCTV 설치를 확대하고, 관제센터를 통한 24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안전도시를 조성해가겠다”고 밝혔다.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