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남원 고봉석 기자] 남원시가 CCTV를 고화질로 교체해 시민들의 안전을 빈틈없이 챙기기로 했다.

시는 저화질CCTV 154대를 야간에도 사물을 선명하게 구별할 수 있는 200만 화소 이상의 고화질CCTV로 교체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총 사업비 1억7,000만원을 들여 1어린이 안전용 CCTV, 생활방범, 재난예방 등 CCTV를 10월말까지 고화질로 먼저 바꾸기로 했다.

CCTV 화질개선 사업은 2013년 이전에 설치된 화소수가 낮은 CCTV카메라가 대상이다.

시는 지난 5월에 CCTV통합관제센터를 개소하면서 CCTV교체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9월 현재 55대를 마무리 했다.

그동안 저화질 CCTV는 야간에 사물 영상을 뚜렷하게 볼 수 없어 사건이 발생했을 경우 범죄수사 자료로 활용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따라서 CCTV화질 개선사업이 이뤄지면 각종 사건·사고 및 긴급 상황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고 범인 조기 검거 등 시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강력범죄 사건의 결정적 증거를 제공하고 있는 CCTV의 식별률을 계속해서 높여 나가겠다”며“고화질 CCTV로 모두 교체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