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가 27일 민선7기 도정 슬로건인 ‘새바람 행복경북!’디자인을 확정했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상북도가 민선7기 도정 슬로건인 ‘새바람 행복경북!’디자인을 확정했다. 대체로 디자인은 심플하면서도 세련됐다는 평이다.

27일 도에 따르면 무엇보다 디자인 방식부터 확 달라졌다. 종전의 전통 서예방식에서 탈피해 시각디자인 방식을 택했다. 글자로만 표현하지 않고 하트나 물결무늬와 같은 도형도 곁들였다. 그렇다 보니, 다른 시․도와는 확연히 구별되는 젊은 감각이 돋보이는 파격적인 모습이다.

특히 디자인의 기본 컨셉은 신선한 새바람을 불러일으키면 도민 행복은 바람을 타고 온다는 것이다. ‘람’자가 유난히 부각된 푸른 글씨체, 하트와 연결된 붉은 물결은 거센 새바람으로 경북의 변화를 이루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새바람이 만들어 낸 행복이 담긴 하트는 경북도정이 지향하는 최종적인 목표를 뜻한다.

경북을 나타내는 색깔도 바뀌었다. 전통적인 색채인 청색이 아니라 녹색이다. 녹색은 생명, 풍요, 젊음을 상징한다. 바로 민선 7기 경북도정이 지향하는 목표와 같다.

이번 슬로건 디자인은 시각디자인 전문가들의 제언을 바탕으로 복수의 안을 만든 후 공무원, 각계 전문가 등의 선호도 조사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슬로건은 경북이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을 알려주는 나침반과 같다”며 “젊고 파격적인 디자인만큼이나 거센 새바람을 불러 일으켜 우리 경북을 확실히 변화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