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는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위해 쌀ㆍ밭직불금 66억원을 추석전에 조기 지급해 지역경제도 살리고 넉넉한 한가위를 맞도록 했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포항시가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위해 쌀ㆍ밭직불금 66억원을 추석전에 조기 지급해 지역경제도 살리고 넉넉한 한가위를 맞도록 했다.

26일 시에 따르면 이번에 지급되는 직불금 중 쌀소득보전직접지불제의 해당면적은 6,457ha이며 1만1천명에게 57억원을 지급하고, 밭농업직접지불제의 해당면적은 1,950ha이며 5천명에게 9억원을 지급한다. 총 1만6천 명에게 66억원을 지급한다.

쌀직불금은 진흥지역은 ha당 1,076,416원, 진흥지역 밖은 807,312원, 밭직불금은 ha당 500,000원이 농업인에게 지급된다.

반면 쌀ㆍ밭직불금 모두 전년도 기준 농업 외 소득이 37,000천원 이상인 경우, 농지면적이 1,000㎡ 미만인 경우, 농지를 무단으로 점유한 경우 등 일부 비대상자는 지급에서 제외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직불금이 지난해에는 12월에 지급되었으나, 올해는 때아닌 폭염과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