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가 ‘자투리시간 거래소’운영 활성화를 위해 오는 10월 1일부터 마일리지제를 도입한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포항시가 ‘자투리시간 거래소’운영 활성화를 위해 오는 10월 1일부터 마일리지제를 도입한다.

시에 따르면 자투리시간 거래소 마일리지제란 이용 실적에 따라, 일정 조건에 따른 마일리지 점수를 부여하고 분기마다 이 마일리지 점수를 합산해 구직자와 구인자에게 각각 1, 2, 3등에게 포항사랑 상품권 50만원, 30만원, 10만원(2명)을 시상금으로 지급하는 것이다.

마일리지제는 자투리시간 거래소를 이용하는 구인자 및 구직자를 대상으로 우수 이용자 및 사용자에게 인센티브를 부여해 타 취업사이트와 차별화를 두고 자투리 시간 거래소를 이용을 더욱 더 활성화하고자 도입했다.

손정호 포항시 일자리경제노동과장은 “자투리시간 거래소는 지자체 최초로 도입한 지역 특화 시스템으로, 마일리지제는 자투리시간 거래소를 많이 이용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보답하고자 하는 제도이다”며, “앞으로도 구인․구직자의 니즈(needs)를 반영하는 일자리 정보제공 및 온․오프라인 인력풀 운영으로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시 자투리시간 거래소는 지난 1월 2일 개통한 이래 현재까지 시스템접속자 수는 78,044명, 구인․구직자 수는 3,337명이며, 구인‧구직자간 취업자 수는 1,314명으로 큰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