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24일 한국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서울 주택구입부담지수(K-HAI)는 지난 1분기(118.8)보다 3.9포인트 올라 122.7을 기록했다.

주택구입부담지수란 소득이 중간인 가구가 중간 가격의 주택을 구매하기 위해 대출을 받을 때 원리금 상환 부담이 얼마인지 지수화한 것이다.

지수 100은 소득 중 약 25%를 주택구입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으로 부담한다는 뜻으로 수치가 클수록 원리금 상환 부담이 크기 때문에 그만큼 주택 구입이 부담스럽다는 의미가 된다.

서울 주택구입부담지수는 2016년 3분기부터 8분기 연속 상승했다. 반면 전국 기준으로는 지난 2분기 59.3으로 전 분기보다 0.8포인트 떨어졌다.

16개 시도 중 서울과 전남, 제주만 올랐다. 아울러 이러한 추세는 이번 3분기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보여 주택구입부담의 양극화가 갈수록 심해질 전망이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