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전북 부안 앞바다에서 조업하던 어선의 선원이 해상으로 추락해 해경이 수색에 나서고 있다.

군산해양경찰서는 "19일 오전 3시 44분경 부안 왕등도 북쪽 10㎞ 해상에서 15t급 꽃게잡이 어선(승선원 9명)에 타고 있던 선원 A(51)씨가 바다에 빠져 실종돼 현재 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해경은 경비함 3척과 헬기를 동원해 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전북#부안#조업#선원#해상#추락#수색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