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도주한 뒤 출동한 경찰에게 주먹을 휘두른 40대 의사가 구속됐다.

전주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신현성)는 특가법상 도주차량과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전주 모 병원 의사 A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말 오후 6시 30분경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로의 한 도로에서 외제승용차를 몰고 가다가 앞차를 들이받고서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앞차 운전자에게 "신고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으나 만취한 상태의 자신을 보고 경찰에 신고하자 그대로 도망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으로부터 제지당하자 얼굴을 때리는 등 행패를 부리기까지 했다.

조사 결과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수치인 0.180%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세 차례나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으며, 같은 혐의로 집행유예 전과까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지만 검찰은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보고 보강수사를 거쳐 A씨를 구속했다.

#음주운전#뺑소니#경찰#폭행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