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네티즌 "배달비에 이어 이제 홀 내점비까지?"
BBQ "본사 정책 전혀 아냐...해당 매장 확인 중“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BQ가 ‘홀 내점가’를 받는다는 사진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 따르면 비비큐 매장 메뉴판 상단에 ‘홀 내점가 2000원 추가’라는 안내문이 게시돼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홀 내점가는 음식을 매장에서 먹을 경우 부담하는 일종의 자릿세를 말한다.

한 네티즌은 “홀 비도 받고 배달비도 받고 아 이제 방문 포장비도 받으려나?”라며 “소비자를 호구로 하는 것 같다”라고 BBQ의 홀 내점가 정책을 비난했다.

또 다른 소비자는 “이제 퇴근 후 매장에서 간단히 치맥 하는 것도 무서워서 못 하겠다”며 “횟집도 아니고 상차림 비처럼 홀 내점가를 따로 받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BBQ 관계자는 “홀 내점가를 따로 받는다는 것은 본사 정책이 전혀 아니다. 한 매장에서 독단적으로 과거에 해당 게시물을 부착한 것으로 파악된다. 실제로 해당 메뉴판에는 현재 판매하지 않는 메뉴가 있다. 때문에 이번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은 한참 지난 과거의 사진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현재 1500여 개 매장을 대상으로 홀 내점가를 받겠다고 한 매장이 있는지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BBQ치킨 가맹점에서는 배달료 2000원과 더불어 음료와 소스 등을 따로 판매하고 있다. ‘황금 올리브 치킨’를 구입할 경우 치킨 가격 1만6000원에 배달료 2000원, 음료 1000~2000원, 소스 1000~1500원을 더하면 2만 원을 웃도는 돈을 내야 한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