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일 "조미(朝美)상봉의 역사적 만남은 문 대통령의 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이로 인해 주변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열린 1일차 남북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님을 세 차례 만났는데 제 감정을 말씀드리면 '우리가 정말 가까워졌구나' 하는 것"이라며 "또 큰 성과가 있었는데 문 대통령의 지칠 줄 모르는 노력 때문이다. 북남 관계, 조미 관계가 좋아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역사적인 조미대화 상봉의 불씨를 문 대통령께서 찾아줬다"며 "문 대통령께서 기울인 노력에 다시 한 번 사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