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18일부터 2박3일간 평양에서 진행되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된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이 각기 다른 입장을 내놨다.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은 이날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열고 "이번 정상회담은 문재인 대통령의 첫 공식 평양 방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지만 무엇보다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현재 조성된 북미관계의 교착상태를 타개하고 남북간 '항구적 평화'를 공고히 해야 한다는 점에서 두 정상의 어깨가 무겁다"고 했다.

이 단체의 조승현 평화군축팀장은 "회담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이 한반도 평화·번영 시대를 여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사실을 확인하는 자리가 돼야 한다"며 "정상회담 이후 미국이 종전선언과 대북 제재 해제로 응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보진영의 대표적 시민단체인 참여연대도 환영의 목소리를 냈다. 황수영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팀장은 "봄에서 가을까지 대화와 협상이 이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힌다"며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군비축소 방안들이 많이 논의돼 전향적인 합의가 있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반면 애국문화협회, 북한자유인권글로벌네트워크 등은 이날 오후 2시께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가 설치된 서울 중구 동대문 디지털 플라자(DDP)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남북정상회담에서 10만 납북자 송환을 요구하고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회견에는 시민 약 50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외신기자들이 볼 수 있도록 'demanding guarantee of freedom and human-rights'(자유와 인권 보장 요구)라고 쓰인 팻말을 들고 "북한 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보장하라", "10만 납북자 우리 가족들을 송환하라", "김정은만을 위한 남북회담 결사 반대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전훈 애국문화협회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통일이 정권 유지를 위한 속셈이라는 점을 전세계 외신에 알리고자 한다"며 "국민들이 원하고 희망하는 남북 대화를 요청하는 것"이라고 회견 취지를 밝혔다.

이계성 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모임 대표는 "대통령이 북한에 가야하는 이유는 북한 동포의 인권을 개선하고 핵 포기와 납북자 송환을 요구하기 위해서"라며 "그러나 이 세가지가 모두 빠졌기 때문에 '퍼주기'를 위한 방북"이라고 주장했다.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는 6·25납북피해자대책위원회가 집회를 열고 "모든 납북자에 대한 생사확인과 유해송환, 이산가족 자유상봉이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억류자 6명 송환을 요청했다고 했으나 이후 진척이 없다"며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그저 말 뿐이라 실망감을 갖게 된다"고 평가했다.

이어 "북한 인권 문제를 외면하고 얻어지는 평화는 거짓"이라며 "북핵 폐기와 남북협력 못지 않게 북한 인권 문제도 비중 있게 다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재향군인회는 국내 최대 안보 보수단체임에도 정상회담 성공을 바라는 목소리를 내 눈길을 끌었다. 재향군인회는 이날 오전 7시30분께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과 경기 성남의 서울 공항 일대에 모여 문 대통령의 성공적인 회담을 기원하는 행사를 열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