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걸그룹 ‘카라(KARA)’ 출신 가수 구하라(27)가 17일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두했다. 교제 중이던 남자친구 A씨와의 폭행 시비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사건 발발 직후 양측은 서로 엇갈린 주장을 내세우며 첨예하게 대립했다. 이에 경찰 조사를 통해 사건의 전모가 밝혀질 전망이다.

가장 큰 쟁점은 구하라의 일방적 폭행인지 양측 모두에게 귀책이 있는지 등이다.

앞선 지난 17일 A씨는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17일 오후 9시경부터 이날 오전 1시께까지 A씨를 상대로 대면조사를 진행했다.

A씨는 조사 당시 사건 경위를 진술하고 본인이 일방적으로 맞은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 출석 전후에도 "잘못된 기사를 바로 잡으려 출석했다"라고 말했다. 또 "구하라씨의 인터뷰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 "산부인과 진단서에 대한 내용을 바로잡기 위해 출석했다"라면서 구하라 측 주장을 모두 인정하지 않았다.

구하라는 이날 오후 3시께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구하라는 당시 사건이 발생한 경위를 설명하고 산부인과와 정형외과 진단서에 관한 진술을 하게 될 것으로 전해진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