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서울 도심 어느 사격장에서 30대 손님이 스스로 쏜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지난 16일 오후 8시께 서울 중구 명동의 실탄사격장에서 A(36)씨가 스스로 쏜 총에 맞아 사망에 이르렀다고 17일 알렸다.

당시 사건 현장에는 사격장 점주와 직원 등이 있었지만 A씨의 행동을 막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티비(CCTV) 분석 결과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여기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알아보기 위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