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경상남도와 창녕군이 주최하고 경남축산단체협의회와 경남 농협이 주관한 ‘제8회 경남 축산사랑 한마음대회’가 15일 창녕군 남지 체육공원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도민과 함께하는 더 '새로운' 경남 축산!'이라는 주제로, 경남 축산인의 비전을 공유하고, 축산인 상호 화합 및 소비자와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청정 경남 축산업 구현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박성호 경상남도 행정부지사, 한정우 창녕군수, 빈지태 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장, 박상재 창녕군의회 의장, 하명곤 농협경남지역본부장, 지역농축협장과 축종별 단체장(한우‧낙농‧양돈‧양계‧양봉), 축산가족 등 1400여 명이 참석했다.
축산사랑 한마음대회에서는 식전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축산발전 유공자에 대한 도지사 표창(공무원 1, 민간인 7) 수여, 비전 퍼포먼스, 축종별 우수 축산물 시식회 및 할인 판매행사가 이어졌다.

아울러, 추석명절을 맞이해 4500만 원 상당(1만1250Kg)의 사회 소외계층 나눔 행사용 돼지고기 전달식과 선진 축산 홍보 및 전시관 운영, 어울림 한마당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격려사에서 “이번 행사는 축산물 수입 개방 확대와 폭염 등 어려운 축산 환경 속에서도 이를 극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축산인들을 격려하고, 경남의 축산경쟁력 제고를 위해 마련한 자리”라면서, “도에서도 축산업 경쟁력 강화와 지역민과 함께하는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