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한 우익 인사가 최근 대만에 처음으로 설립된 위안부상에 발길질을 한 것과 관련해 대만 시민들이 공분하고 있다.

지난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등에 따르면 대만 시민단체 회원 등 100여 명은 하루 전날 오후 타이베이(台北)시에 위치한 일본과 대만의 창구 기관인 일본대만교류협회 건물 앞에 모여 항의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협회 건물에 계란을 던지는 등 경찰과 대치했으며, 이 가운데 4명은 건물 입구 및 바닥 등에 페인트를 칠해 현장에서 체포되기도 했다.

앞서 일본의 ‘위안부 진상 국민운동조직'을 비롯한 일본 16개 우익 단체 관계자들은 지난 6일 대만에 ‘위안부 동상'을 설치한 타이난(台南)시 국민당 지부를 찾아가 동상 설치에 대해 항의하고 철거를 요청했다.

이 단체 대표인 후지이 미쓰히코(藤井實彦)는 당시 위안부 동상을 향해 발길질까지 했다. 후지이가 발갈질하는 모습이 사진은 당시 현장에 있던 국민당 관계자가 SNS에 폭로하면서 알려졌다.

한편 대만은 1895년 4월17일부터 제2차세계대전 종전 후인 1945년 10월25일까지 50여 년간 일제강점기를 겪었다. 대만 정부에 신고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수는 58명으로, 현재는 2명이 생존해 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