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건축가협회에서 주관하는 ‘2018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에서 'F1963 복합문화공간'이 최우수상(국무총리상)을 받게 되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은 품격 있는 생활공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국민들의 문화적 삶의 질을 향상하고자 수여하는 상이다. 전국 지자체와 공공기관 및 민간단체 등으로부터 19개 작품이 접수되어,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총 5개 작품이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치열한 경쟁을 거쳐 최우수상을 수상하게 된 부산의 「F1963 복합문화공간」은 부산시와 고려제강이 손잡고 ‘2017폐산업시설 문화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와이어를 생산하던 옛 고려제강 수영공장을 시민들을 위한 공연장, 전시장, 갤러리, 카페, 헌책방 등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곳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고려제강은 옛 수영공장 중 현재 공연장과 전시장으로 사용 중인 석천홀을 20년간 무상사용하도록 협조하였고, 시설 리모델링을 위해 민간자본 34억 8천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또한, 작년 12월 개관 이후, 프랑스 리옹국립음향센터의 ‘사운드아트전시’, ‘줄리안 오피 인 부산’전시, ‘금난새 베토벤 심포니 사이클’ 공연, ‘부산리턴즈’전시 등 세계적 수준의 공연과 전시를 선보이며, 'F1963 복합문화공간'은 전국적으로 핫한 장소로 자리매김하였다.

심사를 위해 현장을 찾은 심사위원들도 옛 수영공장의 모습과 스토리텔링은 그대로 보존하면서도 세련되고 품격 있는 시설구성과 카페, 레스토랑, 책방 등 다양한 편의시설 그리고 무엇보다도, 부산시와 고려제강이 다양한 시도를 통해 민관 협업의 성공적 모델을 제시한 것에 대해 후한 점수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F1963 복합문화공간」외의 수상작은 △대상(대통령상) - ‘낙산과 동망봉을 품고 흐르는 행복마을 창신숭인’ △거리마당상(장관상) - KB국민은행 ‘KB락스타 청춘마루’ △누리쉼터상(장관상) - 울산광역시 ‘태화강 지방정원’ △우리사랑상(장관상) - 서울특별시 종로구 전통한옥 문화시설 ‘상촌재’ 등이다.

시상식은 ‘2018 대한민국 건축문화제’ 기간 중인 오는 10월 11일 제주도립미술관에서 열린다. 수상작으로 선정한 공간은 사진과 영상물 등으로 구성해 ‘대한민국 건축문화제’ 기간 동안 전시된다.

#f1963

박영현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