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선박 및 해양 플랜트 전문 기업 KTE가 합작 법인을 설립해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12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11일 부산에 위치한 KTE 본사에서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너지 부문 프레데릭 고드멜(Frederic Godemel) 글로벌 수석부사장,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 대표, KTE 구본승 대표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합작 투자 회사 설립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양사는 공동 투자를 통해 합작 법인인 ‘Schneider-KTE’ 설립을 위한 정식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번 법인 설립은 최첨단 지능형 배전반을 필두로 하는 국내 직접 생산 기지를 구축하고, 국내외 에너지 다소비 플랜트 및 인텔리전트 빌딩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지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 대표는 “양사의 강점을 극대화하고, 다양한 고객 요구 사항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지난 2년간 철저한 준비 기간을 가졌다”며 “실무 공백을 최소화함으로써 연내 첫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KTE 구본승 대표 역시 “최근 국내 시장은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지만 높은 잠재력에 대한 판단이 전격적 합의를 이끄는 데 큰 요인이 됐다”며 “슈나이더 일렉트릭과의 오랜 신뢰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게 됐다”고 이번 합작 법인 설립에 의미를 부여했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