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광주 남구>
[일요서울ㅣ광주 하헌식 기자] 광주 남구는 다양한 독서문화 프로그램 체험을 통해 독서문화 진흥과 남구민의 소통을 위한 ‘제5회 남구민 북 페스티벌’을 오는 15일에 개최한다.

7일 남구(구청장 김병내)에 따르면 ‘제5회 남구민 북 페스티벌’은 ‘책(冊)숲(林)! 마법의 하루!!’라는 주제로 봉선동 유안근린공원 일원에서 15일 하루 동안 펼쳐지며, 주민과 어린이, 관내 공공 도서관 및 민간 독서단체 관계자 등 2000여명 가량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행사 내용으로는 먼저 “책이랑 음악이랑 놀자”라는 주제로 노래와 댄스 및 “마법의 하루 플래시몹”을 선보일 예정이며, 개막식 이후 음악으로 소통·화합하는 콘서트 공연과 신나는 방송댄스공연이 열려, 아이부터 어른까지 행사 참가자 모두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것으로 보인다.

오후 3시부터는 책의 내용과 주제 등을 몸짓, 낭독, 카드섹션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해내는 ‘독서 플래시몹 경진대회’가 열리며, 이후 ‘북 뮤지컬, 레미제라블’을 관객 앞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 공원 일원에서는 오전부터 동화‧그림책‧다문화책 등 독서체험을 위한 여러 부스가 운영되며 작가와 함께하는 다양한 행사와 더불어 먹거리장터에서 간단한 간식거리를 사먹고 나눔장터에서는 헌책 등을 교환하거나 구매할 수도 있다.

남구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관례적인 프로그램과 부스운영 등을 벗어나 독서의 중요성을 느끼고 생활화를 유인할 수 있는 다채로운 주민체감형 행사들로 준비했다”면서 “책 읽는 분위기 조성과 책을 통해 이웃과 소통하는 문화 공동체 형성을 위한 이번 행사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남구는 지난 2014년부터 독서문화 활성화를 위해 남구민 북 페스티벌을 개최해 오고 있으며, 주민들로 구성된 남구민 북 페스티벌 추진위원회는 매년 회의를 통해 행사 주제를 결정하고, 유관기관과 연계한 체험형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다.

하헌식 기자  hhs51510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