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제주도는 5일 제19호 태풍 ‘솔릭’으로 인한 피해가 53억5000만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알렸다.

공공시설은 서귀포시 위미항 방파제가 유실됐고 도로 3개소가 물에 잠겼으며, 제주시 복합체육관의 천장이 파손되는 등 총 40억 원의 재산 피해가 일어났다.

사유시설의 경우 비닐하우스 2.2헥타르(ha)와 수산 증·양식시설 4개소 등 약 13억5000만 원 상당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농작물은 일정 기간이 지난 후에 피해 상황을 알아볼 수 있어 접수 기간을 오는 10일까지 늘렸다. 이에 피해 금액은 더 늘어날 것으로 헤아려진다.

행정안전부는 이미 복구공사가 한창인 위미항 방파제와 공제보험으로 수리하는 복합체육관 천장 등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에 대한 복구 계획을 이달 말까지 심의·확정해 제주도에 고지할 방침이다.

유종성 도 도민안전실장은 “그간 약 5500명의 인력을 동원해 응급복구를 진행했다”며 “피해지역 주민들의 생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른 시일 내에 복구를 마무리하고 신속하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