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2일 낮 12시 23분경 충북 제천시에 위치한 한 반도체칩 생산 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공장 건물 100㎡와 반도체칩 분석기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7억여 원의 재산 피해를 낸 뒤 35분 만에 진화됐다.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온도를 낮추는 냉동기를 가동해 놓고 자리를 비운 사이에 냉동실에서 불이 났다”는 공장 관계자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반도체 공장#화재#피해#제천#재산피해#인명피해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