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기아자동차 노사의 올해 임금·단체협상이 타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자동차 지부는 전체 조합원 2만8841명을 대상으로 올해 임금·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표결에 부친 결과 임금 59.1%(1만5586명), 단체협약 55.5%(1만4626명)의 찬성률로 최종 가결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투표에는 조합원 2만6364명이 참여해 91.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앞서 기아차 노조는 지난 5월 사측에 임단협 요구안 발송을 시작으로 지난 22일까지 총 9차례 본교섭 진행을 거쳐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4개월 만에 타결된 임금·성과 일시금 합의 내용은 '기본급 4만5000원 인상(정기 호봉승급 포함)', '성과·격려금 250%+280만 원', '재래시장 상품권 20만 원 지급' 등이다.

노사 간 주요 쟁점 사항이었던 상여금의 통상임금 산입 요구는 '노사 특별위원회' 구성을 통해 내년 4월1일까지 개선 방안을 마련키로 합의했다.

또한, 종업원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종업원 삶의 질 향상 위원회'도 구성하기로 했다.

기아차 노사는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광명 소하지회 본관에서 최종 합의안을 반영한 임단협 조인식을 체결할 예정이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