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보물선으로 알려진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 의혹 사건의 피해 금액이 9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7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계좌 추적 결과 돈스코이호 사업에 투자한 피해자는 2600여 명, 피해 금액은 90억 원 가량으로 추정된다.

피해 금액은 경찰이 지금까지 확보한 계좌를 기준으로 한 것으로, 추가 계좌가 발견되거나 현금 등을 투자한 피해자가 있는 경우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경찰은 1차 압수물 분석과 계좌추적을 통해 진행 중인 암호 화폐 '신일골드코인(SCG)' 투자금과 입·출금 내역 등 현금 흐름에 대한 조사를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핵심 인물로 꼽히는 류승진 전 싱가포르 신일그룹 회장에 대해 사기 피의자로 볼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판단하고 지난 24일 법원으로부터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다.

신일그룹과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 등 관계자들은 배를 인양하면 막대한 이익을 볼 수 있다고 홍보하면서 배에 적재됐을 수 있는 금괴를 토대로 암호 화폐를 발행한 뒤 투자금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