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경상남도가 정책 및 사업추진에 여성의 관점이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과정에 참여 가능한 경남 여성인재를 찾고 있다.
양성평등기본법 개정으로 여성 위촉 비율이 40%로 의무화됨에 최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각종 정책사업 추진에 여성이 대표성을 갖고 위원으로 참여할 여성인재풀 확충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여성의 사회참여가 확대되고는 있지만, 경남의 의사결정 단계에서의 여성 참여율은 16개 시도 중 13위로 여성 참여율 확대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경상남도는 여성의 사회참여와 대표성 확대를 지원하고, 여성인력이 조직 내 핵심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공공 및 민간 분야에서 활동하는 경남 여성인재 확보를 위해 경남사회조사연구원에 ‘경남 여성인재 발굴조사’를 의뢰했다.

‘경남 여성인재 발굴조사’는 9월 말까지 진행되며, 조사대상은 공공기관 임원, 교수, 박사학위 소지자, 변호사, 의사 등 전문자격증 소지자, 5급 이상 공무원, 기업인, 정치인, 과학기술자, 문화, 예술, 체육 분야의 전문가이지만, 다양한 직군에서 지식이나 경험을 보유하고 특정 분야에 관심을 가진 여성이면 누구나 등록이 가능하다.

조사 내용은 인적사항, 직장정보 등 기본 정보와 직종, 전문분야, 학력, 자격 면허, 주요 경력, 저술 등의 전문분야 활동경험 등으로 전화조사, 방문조사, 이메일 조사 등으로 진행된다.

안태명 경상남도 여성가족정책관은 “이번 경남 여성인재 발굴조사를 통해 이들의 전문분야, 활동경력 등의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여성인재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하여 올 하반기부터는 위원회 여성추천 확대 등 도정발전에 유용한 정보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향후에는 여성인재들이 직접 여성인재DB에 자신의 경력과 전문성을 등록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