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전주 고봉석 기자]전주시 완산도서관은 고하문학관의 최승범(87세) 전북대학교 명예교수가 지난 12일 강원도 인제읍 하늘내린센터에서 열린 ‘제22회 만해축전 : 만해대상시상식’에서‘만해대상 문예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전북의 원로시인이자 전북대 명예교수 고하 최승범 선생은 1969년부터 발간한 ‘전북문학’등을 통해 평생동안 향토문학 발전에 기여한 공이 인정돼 문예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고하 최승범 선생은 수상소감을 “百世之師(백세지사)로 받들어 모신 가람 이병기 선생은 곧잘 3복을 말씀하셨는데 바로 ”술복 ,제자복, 난초복“이라 하셧는데 지금 그 말씀이 생각난다” 며 “「만예문예대상」을 받게 되어 기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 날 시상식에서 실천대상은 조병국 홀트아동병원 명예원장, 평화대상은 대만불교단체이자 민간구호·봉사기구인 자제공덕회, 문예대상은 최승범교수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 부르스 폴턴 교수가 공동수상 했다.

한편 ‘만해대상’은 1997년 시상을 시작으로 올해 22회째 맞이했다.

이 시상식은 만해 한용운 선생의 사상과 정신을 기리기 위해 출범한 ‘만해사상 실천 선양회’가 제정한 상으로 실천·평화·문예대상 등 3개 분야로 전세계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인물을 뽑는 상이다.

전북 고봉석 기자  pressk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