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대한적십자사 봉사회 영등포지구협의회(회장 홍인식)가 지난 26일 쪽방촌 주민 600여명에게 수박화채 나눔 및 물품 지원에 나섰다.

이번 봉사활동은 폭염 속에 힘겨운 여름을 견디고 있는 쪽방촌 주민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마련됐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25명의 봉사원들은 더운 날씨 속에서도 시원한 수박화채를 만들어 쪽방촌 주민 600여 명과 함께 나눴다. 이외에도 모기퇴치제, 라면, 떡 등 생활용품도 함께 전달했다.

쪽방촌 사무소는 모기퇴치제 1,460개, 롯데마트 양평점은 캔참치 300개, 내이플란트 치과의원과 대림성모병원이 기부금을 각각 후원했다.

홍인식 대한적십자사 봉사회 영등포지구협의회 회장은 “우리 영등포구에는 정말 사람 한 명 들어가기도 힘든 쪽방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많이 계시다.”며, “이번 여름은 특히 더워 걱정이 많았는데, 시원한 수박화채를 드시고 고맙다고 말씀 해 주시니 정말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한적십자사는 ‘희망풍차 프로그램’을 통해 4대 취약계층(홀몸어르신, 아동‧청소년 가정, 이주민 가정, 기타 위기가정)을 대상으로 각 가정별로 생계‧주거‧의료‧교육 등 맞춤형 통합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