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I대전 박장선 기자] 대전 근대문화예술특구의 정체성을 품은 BI(Brand Identity)가 탄생했다.

대전광역시 도시재생본부는 ‘대전 근대문화예술특구’BI 디자인을 최종 확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확정된 BI 디자인은 특구 내 대표적인 근대건축물인 옛 충남도청을 간결하게 형상화했으며, 1932년 준공 시 원형 모습을 직관적으로 표현해 대전의 역사성과 대표성을 상징하고 있다.

시는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근대문화예술특구 BI 디자인 개발을 위한 연구용역을 실시했고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시민들에게 가장 쉽게 홍보할 수 있는 디자인을 특구 BI로 확정했다.

대전시는 확정된 BI를 특구 내 안내판 등 신설⋅교체 시 설치기준으로 적용하고 명함, 봉투, 인쇄물 제작 등에 다양하게 활용해 특구 이미지를 널리 알리고 원도심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대전 박장선 기자  ps4436@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