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이범희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병래)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좋은 일자리 확대를 위해 신규 채용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우선, 올해 6월까지 NCS 기반 블라인드 방식을 통해 고졸 및 대졸 일반직원 등 총 23명의 청년을 신규 채용했으며, 파견직으로 운용하던 비서·운전 직종을 정규직으로 변경하고 총 20명의 직원(비서 8, 운전 12)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올해 하반기 중으로 20~25명 정도의 신입 직원을 추가로 채용할 예정이며, 시설관리·환경미화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약 100여 명의 용역 근로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해 자회사 설립을 추진 중이다.

이번 채용 및 정규직 전환은 국민들의 채용 공정성 요구에 부응하는 모범 사례로, 구직자들이 공정 경쟁을 통하여 취업할 수 있는 기반을 더욱 강화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이병래 사장은 “청년 실업률이 심각한 상황에서 일자리 문제는 사회적 갈등과 경제 위축을 야기 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작용할 우려가 큰 만큼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임을 지적하고 “예탁결제원이 그러한 문제 해결을 선도하는 모범기관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양질의 일자리 만들기 노력을 통해 지난해 34명의 기간제 비정규직 직원의 정규직 전환을 포함해 올해 중으로 200명 이상의 직접적 고용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