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팀>
국내에서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더샵이 해외에 처음으로 진출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더샵 브랜드의 해외 1호단지 ‘더샵 클락힐즈’는 그간의 노하우가 집약된 고급 아파트(콘도미니움)다.

더샵 클락힐즈는 필리핀 클락자유경제지역(Clark Freeport Zone:CFZ) 내 주거지역에 위치하며, 주거지역에서도 가장 중심입지에 위치해 최적의 주거환경을 갖췄다. 특히 클락 내 유일한 국내브랜드 단지로 들어서는 만큼 희소성과 상징성이 높다.

이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1층, 콘도미니움 5개동, 총 512가구로 구성된다. 타입별 세대구성은 △스튜디오타입 40가구 △1베드 160가구 △2베드 144가구 △3베드 120가구 △4베드 40가구 △펜트하우스1 6가구 △펜트하우스2 2가구로 이뤄진다. 거주형태에 따라 평면을 선택할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이 눈에 띈다.

전 가구에는 광폭발코니가 도입돼 창문만 열면 탁 트인 클락의 풍경을 조망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사시사철 불어오는 산들바람을 맞을 수 있다. 해발 235m 위에 위치한데다 인근에 타운하우스 및 풀빌라 등이 저층으로 계획돼 있어 가능한 일이다. 일부 세대에서는 골프장 조망까지 가능해 천혜의 자연환경을 집안에서 마음껏 누릴 수 있을 예정이다.

또한 단지 내에 최고급 부대시설을 조성해 다른 주거단지와 차별성을 뒀다. 특급호텔에서 볼 수 있을법한 인피니티 풀이 단지 내에 조성된다. 인피니티 풀 주위에는 아이들을 위한 키즈풀, 바비큐바베큐 할 수 있는 가든파티 공간이 있어 가족과의 시간을 즐길 수 있다. 또한 단지 가장 중심에 선셋데크가 있어 클락에서 가장 아름다운 일몰을 감상할 수 있을 예정이다.

여기에 비즈니스센터, 피트니스&사우나, 도서관, 카페테리아 등이 조성된다. 전 세계의 골프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드는 골프천국답게 단지 내에서 골프연습을 할 수 있도록 퍼팅그린도 도입된다. 또한 클락의 자연은 그대로 누리면서 더위를 식힐 수 있는 자연친화적 설계를 도입했다. 단지 곳곳에 나무를 심은 ‘워터필드’를 조성해 단지 내에서는 언제든 더위를 잊을 수 있도록 했다.

더샵 브랜드답게 수요자를 위한 세심한 배려도 돋보인다. 클락은 은퇴 후 제2의 삶을 꿈꾸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지역이다. 새로운 지역에서 거주하는 사람이 많은 만큼 새로운 이웃 간의 친목을 다질 수 있도록 단지 내에 킨포크(kinfolk) 가든을 조성한다. 킨포크는 친척이나 친족처럼 가까운 사람이라는 뜻으로 가든 내에서 이웃, 친지, 가족들과 가벼운 모임을 즐길 수 있다. 이처럼 설계 단계부터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수요자를 배려했다.

단지 내 보안시스템에도 공을 들였다. 단지 내에 세대별 보안, 단지구역별 보안, 클락개발공사 보안까지 3중 보안시스템을 갖춰 입주민들의 안전을 철저하게 지킬 예정이다.

단지 인근의 인프라도 주목할만 하다. 클락의 대표 골프클럽인 미모사골프클럽(36홀)과 썬밸리골프클럽(36홀)이 인근에 있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세인트폴 국제학교, 필리핀 과학고, 안테네오 경영대학원, 필리핀대학 클락캠퍼스 등의 교육시설도 반경 5㎞ 이내에 위치해 있다. 2018년에는 클락썬밸리 리조트 내 명문 국제학교인 ‘싱가포르 스쿨 클락’이 개교할 예정으로 우수한 학군을 누릴 수 있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에어포스 시티병원, 여성의료원, 폰타나 레저파크 앤드 카지노, SM시티 몰 등 의료, 레저, 편의시설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클락국제공항이 약 5㎞(차로 7분) 거리에 있어 공항 접근성 또한 우수하다.

단지 인근의 개발호재도 풍부하다. 클락의 배후도시로 조성되는 ‘클락 그린시티’는 분당신도시의 6배 규모로 개발될 예정이다. 이 곳은 약 112만명의 주민과 약 80만명의 직원들이 상주하게 되는 친환경 주거 단지로 조성된다.

분양관계자는 “국내에서 대규모 단지를 성공적으로 분양한 경험을 클락 더샵힐즈에 그대로 적용했기 때문에 클락 내 최고의 브랜드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더샵 해외런칭 1호인 만큼 최고급 단지에 거주한다는 자부심까지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델하우스는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372에 위치해 있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