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팀>
2만여 가구 규모의 고덕지구 중심단지로 입지여건 뛰어나
명문학군과 편리한 교통, 강동그린웨이 등 생활인프라 이용 편리

오는 6월말 현대산업개발은 서울 강동구 상일동 고덕주공5단지를 재건축한 ‘고덕 센트럴 아이파크’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2층, 지상 29층, 전용 59~130㎡ 총 1745가구 규모로, 이 중 전용 59~102㎡ 723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전용면적별로 살펴보면 ▲59㎡A 48가구 ▲59㎡B 16가구 ▲59㎡C 87가구 ▲74㎡A 30가구 ▲74㎡B 21가구 ▲84㎡A 225가구 ▲84㎡B 257가구 ▲102㎡ 39가구 등이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전체 1745가구 중 94%이상이 전용 85㎡이하의 중소형으로만 구성된다.

‘고덕 센트럴 아이파크’는 입지여건이 뛰어나다. 단지가 고덕지구 중심에 위치해 학군과 교통, 근린공원 등 다양한 인프라를 쉽게 누릴 수 있다.

여기에 시공을 맡은 아이파크 브랜드는 고덕지구에서 고덕아이파크(1142가구)를 비롯해 고덕숲아이파크(687가구), ‘고덕 센트럴 아이파크(1745가구)’까지 3574가구 규모의 브랜드타운을 형성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 분양관계자는 “고덕지구는 브랜드 건설사들의 각축장으로, 재건축이 모두 완료되면 2만 여 가구 규모의 거대한 브랜드 타운이 건설될 예정이다”며 “이 중 아이파크 브랜드는 고덕지구에서 가장 많은 가구수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지역 내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고덕 센트럴 아이파크’는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고덕지구에는 샘터공원(5만9752㎡), 방죽공원(8만7748㎡), 명일공원(64만9709㎡), 동명공원(9만9599㎡) 등 녹지공간이 풍부하다. 이 중 ‘고덕 센트럴 아이파크’ 서측에는 고덕지구에서 규모가 가장 넓은 강동그린웨이 명일공원과 상일공원이 위치해 있다.

또 단지는 지하철 5호선 상일동역 역세권 아파트로, 강남권을 비롯한 도심권 업무지구 이동도 수월하다. 여기에 9호선 4단계 연장구간(보훈병원-강일)인 고덕역(가칭)이 한정거장 거리에 들어설 예정으로, 앞으로 대중교통 이용은 더욱 수월해질 전망이다.

단지 앞 고덕로를 통해 올림픽대로 암사IC와 천호대로 쉽게 진입할 수 있어, 강남권 업무지구인 테헤란로 접근성도 뛰어나다. 서울외곽고속도로 상일IC와 강변북로 진입도 수월해 사통팔달의 교통환경도 지녔다. 여기에 정부가 서울-세종간 고속도로인 제2경부고속도로 강동IC(신설예정) 조기완공을 공약함에 따라 교통환경은 더욱 개선될 예정이다.

현대산업개발 분양관계자는 “‘고덕 센트럴 아이파크’는 최첨단 IoT시스템을 적용하고 LED감성조명까지 설치해 입주민들을 위한 주거편의성에 많은 신경을 썼다”며 “여기에 기존 분양한 단지들에 비해 분양가도 합리적인데다 중도금 무이자까지 지원할 예정으로 실수요층들의 관심이 매우 높을 것”이라고 전했다.

‘고덕 센트럴 아이파크’ 견본주택은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430(대치동 995-8번지), 지하철 2호선 삼성역 2번 출구 인근에 위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