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최새봄 기자]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이 종영한 가운데 정환 역으로 팬들에게 많은 사랑과 이목을 받은 배우 류준열이 화보를 공개해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류준열은 최근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marie claire)’ 2월호를 통해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류준열은 응팔의 정환이 아닌 진짜 그의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쌍꺼풀 없는 눈매와 표정, 얼굴에 손을 갖다 대는 제스처 등으로 익살스러운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뿐만 아니라 류준열은 억지로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시크함을 더해 다양한 화보의 느낌을 살렸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류준열은 드라마 속 정환과 실제로 닮은 점이 있는지에 대해 “‘츤데레정환의 모습을 포함한 여러 개의 류준열이 있는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더불어 그는 하지만 실제로 친구들과 있을 때는 말도 많고 장난도 많이 치는 편이며 부모님 앞에선 어리광도 부리는 아들이다라며 다른 점을 꼽았다.
특히 류준열은 좋고 나쁘고 행복하고 후회되는 순간이 끝없이 이어지는 삶 속에서 설령 악역을 연기한다 해도 사람들을 위로해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다음 작품에서는 또 다른 매력을 보여주고 싶다고 향후 포부를 밝혔다.
한편 류준열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마리끌레르’ 2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bombom519@ilyoseoul.co.kr
<사진=마리끌레르>

최새봄 기자  bombom51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