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쎄씨
[일요서울 | 최새봄 기자] 그룹 엑소 멤버 세훈과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전 세계의 불우한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나서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세훈과 아이린은 최근 패션 매거진 쎄씨(CeCi)’2월호 한중 커버와 자선 화보를 촬영했다. 이는 유니세프와 루이비통이 함께하는 ‘Make a Promise’의 캠페인에서 SM엔터테인먼트의 스타들과 제이콘텐트리 매거진이 힘을 더한 프로젝트다.
공개된 화보 속 두 사람은 연인인 듯, 남매인 듯 어깨동무를 하며 달달하고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해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세훈과 아이린이 화보에서 착용한 루이비통의 실버 락킷 목걸이와 팔찌 판매 금액의 40%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유니세프로 기부된다.
또 두 사람은 전 세계 어린이들을 도울 것을 약속한다는 이번 캠페인의 착한 취지에 동감하며 더 멋진 화보 컷을 만들기 위해 현장에서도 최선을 다했다는 후문이다.
세훈은 아이들에게 맛있는 것도 사주고 희망을 잃지 않도록 도와주고 싶다고 말했고 더불어 아이린 역시 앞으로도 ‘Make a Promise’처럼 좋은 취지의 캠페인에 참여하며 아이들을 도울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세훈과 아이린의 착한 캠페인 화보 및 인터뷰는 쎄씨’ 2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bombom519@ilyoseoul.co.kr

최새봄 기자  bombom51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